메뉴

the webdaily

검색

the webdaily

닫기

법원·검찰

검찰, '채용비리 지시 혐의' 이석채 전 KT 회장에 징역 4년 구형 [웹데일리=최병수 기자]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등 유력인사 자녀 및 지인 등을 부정채용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검찰로부터 징역 4년을 구형받았다. 지난 20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(신혁재 부장판사) 심리로 열린 이 전 회장의 업무방해 혐의 등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 전 회장에게 징역 4년형을 구형했다. 검찰은 “이 전 회장이 청와대 근무 당시 알던 인사나 지인들로부터 청탁을 받은 뒤 부하직원들에게 부정채용을 지시했고 이에 대한 책임을 부하직원에게 떠넘기고 있다”며 “이같은 채용비리로 인해 취업준비생들의 절망감이나 분노는 이로 말할 수 없을 것”이라며 양형 이유를 설명

TOPIC

ISSUE AND FOCUS

WEB CONTENTS

ENTERTAINMENT

CULTURE AND LIFE

Ch. webdaily

INDUSTRY

POLITICS and SOCIETY